응광= 빛의 보석
각청= 맑음을 새기다
중운= 무거운 구름
행추= 지나가는 가을
종려= 때가 되어 떠나다
향릉= 향기로운 수초
소= 도깨비
감우= 달콤한 비
북두= 북두칠성
신염= 화끈한 불꽃
호두= 호두
치치= 일곱 일곱
백출= 백색 의술
천형산= 하늘의 저울
적화주= 억새꽃 물가
망서 객잔= 소원을 펼치다
귀리 평원= 귀종과 종려의 이별
경책 산장= 가벼운 댓가지
절운간= 구름을 가르다
고운각= 외로운 구름
리월= 유리달
신월헌= 새로운 달의 누각
왕생당= 극락왕생
응광은 정확히 해석하면 엉긴 빛이 더 맞는 표현이지만 어쨌든 빛이 엉기면 보석이 되니까…
미호요가 조금 더 번역에 친절해졌으면 좋겠네요 이렇게 지역 이름을 하나하나 뜯어봐야 이유를 알 수 있으니...(왜 적화주에 억새가 많은지, 왜 경책 산장에만 대나무가 나는지 etc)
참고로 경책 산장의 책은 댓가지 뿐만 아니라 서책도 의미하기 때문에, 일종의 중의적 의미를 가졌을 확률이 높아요. 우리가 행추의 전설 임무를 할 때 경책 산장의 상구야와 함께 진행했고 숨겨진 고서가 경책 산장에 있다는 것도 남기고 갑니다
고운각이 외로운 구름이라는 뜻임을 미루어 짐작해 보면 왜 그쪽 지역이 운래해(구름이 거니는 바다) 라고 불리는지도 알 수 있죠.
이곳에 있는 비경은 보통 하늘을 찌르는 땅이라고 불리던데 영어로는 Domain of Guyun(외로운 구름의 영역) 이라서 어느 쪽이 틀렸는지는 모르겠네요
구름을 거니는 자인 류운차풍진군의 구역 주변이 구름과 관련된 곳이라는 걸 생각하면 절운간의 의미도 잘 이해할 수 있어요.
각청은 새길 각에 하늘맑을 청 자를 써서 의역을 얼마나 해야할지 고민을 했는데 역시 너무 많이 하면 의미가 흐려질 것 같아서요. 의역을 많이 한다손 쳐도 두 단어 모두 모호한 느낌이라...
특히 귀종은 더 그랬어요. 돌아갈 귀에 마칠 종. 둘 다 동사형이고 한자에서 동사 병렬은 접속사로 처리하거나 하나로 묶는데 귀종은 무슨 이유인지 그렇게 하면 더 어색해지더라고요..? 🤯

• • •

Missing some Tweet in this thread? You can try to force a refresh
 

Keep Current with 마트 ✨Martin

마트 ✨Martin Profile picture

Stay in touch and get notified when new unrolls are available from this author!

Read all threads

This Thread may be Removed Anytime!

PDF

Twitter may remove this content at anytime! Save it as PDF for later use!

Try unrolling a thread yourself!

how to unroll video
  1. Follow @ThreadReaderApp to mention us!

  2. From a Twitter thread mention us with a keyword "unroll"
@threadreaderapp unroll

Practice here first or read more on our help page!

More from @mart_0130

17 Feb
햄스터케이지에 넣는 청게 케다

케이아는 오늘이 적기라고 생각했어요. 준비해 뒀던 세실리아 꽃도 싱싱했고, 바람도 적당히 부는 맑은 날씨였어요. 훈련 끝나고 다운 와이너리의 신상 앞에서 보자는 편지는 잘 전달됐을 거에요. 고르고 고른 자리가 신상 앞이라니, 케이아도 어쩔 수 없나 봐요.
그야, 첫 고백은 완벽해야 하니까요.
몇 번이고 할 말을 정리하면서, 오후 여섯 시가 가까워질수록 케이아는 잔뜩 긴장했어요. 심장이 막 뛰었어요. 저 멀리서 붉은 머리의 앙증맞은 사내가 달려오는 게 시야에 보일 때면 더더욱요. 아직 덜 익은 풋사과처럼 앳된 얼굴에 미소가 번졌어요.
- 케이아!
다이루크는 달리던 걸음을 늦추면서 숨을 골랐어요. 케이아가 끝나고 보자길래, 무슨 볼일이나 있을까 했던 심정이겠지요. 하지만 지금의 케이아는 뭐랄까…
이상하게 얼굴이 붉었어요.
- …다이루크.
케이아는 침을 꿀꺽 삼키고, 땀에 젖은 머리를 한번 뒤로 쓸었어요.
Read 17 tweets

Did Thread Reader help you today?

Support us! We are indie developers!


This site is made by just two indie developers on a laptop doing marketing, support and development! Read more about the story.

Become a Premium Member ($3/month or $30/year) and get exclusive features!

Become Premium

Too expensive? Make a small donation by buying us coffee ($5) or help with server cost ($10)

Donate via Paypal Become our Patreon

Thank you for your support!

Follow U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