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언니가 해준 미국 생활 얘기 중에 온 가족을 경악시켰던건 미국 사람들은 미각이 없고 음식을 그저 영양분 섭취를 위한 수단으로만 여긴다는 것. 점심 도시락으로 칩스 한봉지랑 콜라 한 캔이 전부래.. 락앤락통에 생당근만 한가득 싸온게 점심 도시락이래.. 식빵 한 쪽에 땅콩 버터 바른게 점심이래
어떤 사람은 밀프랩이라며 파스타면이랑 소스를 각각 한 솥 가득 삶아서 그걸 하루 세끼씩 일주일치 소분해서 냉장고에 넣어놓고 끼니되면 꺼내먹는대 일주일 내내. 매 주. 올드보이야 뭐야. 매일 새 밥해서 다른 반찬 해는, 그만큼 밥에 진심인 한국인 듣기에 몹시 고통스러운 얘기였다.
근데 그들은 에너지 효율이 너무 좋아서 그걸 먹고도 하루종일 공부하고 운동하고 뛰어다니고 활기차다고, 그들은 연비(?)가 참 좋다함. 제때 제대로 된 밥 안먹으면 일 못하는 한국 사람 슬프다.

• • •

Missing some Tweet in this thread? You can try to force a refresh
 

Keep Current with 알륨

알륨 Profile picture

Stay in touch and get notified when new unrolls are available from this author!

Read all threads

This Thread may be Removed Anytime!

PDF

Twitter may remove this content at anytime! Save it as PDF for later use!

Try unrolling a thread yourself!

how to unroll video
  1. Follow @ThreadReaderApp to mention us!

  2. From a Twitter thread mention us with a keyword "unroll"
@threadreaderapp unroll

Practice here first or read more on our help page!

More from @chirpchirphello

19 Feb
어으 생리. 같이 일하는 이모가 내 사물함에 생리대를 보더니 깜짝 놀래서 생리대...? 안보이게 잘 숨겨놓지.. 라길래 아 여기 여자 탈의실인데 뭐 어때요 그리고 생리하는 것도 힘들어 죽겠는데 제가 생리대까지 숨겨야해요? 뭐하러요 부끄러운것도 아니고 하니까 곰곰히 생각하시더니 그렇네.. 하심.
생각을 좀 하시더니 외려 갑자기 급격하게 수긍하시며 그러니까? 생리가 왜 부끄럽지? 다 하는건데? 알륨씨 말이 맞는것 같아 나는 왜 평생 그렇게 생각했지? 알륨씨 말이 맞네 하셨다.
아무튼 생리통은 몹시 아프고 전기장판에 몸 지져야지 으으 게보린 타이레놀 펜잘 이지엔 그날엔 선생님들 당신들 모두의 힘을 믿습니다. 당신들의 힘이 저를 평안하게 해주시옵고.... 아멘.....(종교언어가 빈약함)
Read 5 tweets

Did Thread Reader help you today?

Support us! We are indie developers!


This site is made by just two indie developers on a laptop doing marketing, support and development! Read more about the story.

Become a Premium Member ($3/month or $30/year) and get exclusive features!

Become Premium

Too expensive? Make a small donation by buying us coffee ($5) or help with server cost ($10)

Donate via Paypal Become our Patreon

Thank you for your support!

Follow Us on Twitter!